홍준표 뽑는 사람이 있을까 ?

라는 생각이 들지만,


있다.


돈 들여 광고도 한다.

게다가,,, 기호 2번.







시장의 다양성을, 

체험하는 이번 대선 ...

또, 몇 % 의 득표를 할 것 이다.


문재인이 기호 1번, 이라는것도 

이제 새삼 놀라운 일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좋은마케팅은, 이런걸로 해결이 안됩니다.
기업이라면, 더욱이 이런것에 손대지 마십시요.
예를들어 제가, 쌤씅 마케팅부서라 치겠습니다.
대행해준다는 A 라는곳에, 지식인 최상위노출을 의뢰합니다.
나중엔, 이 A 가, 쌤씅의 대행을 했다면서
이곳저곳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남발합니다.
(거의 그렇습니다.)

쌤씅은, 그 지식인 어뷰징으로
무엇을 얻었을지 모르나.
시간개념으로 보면, 큰 손해를 얻습니다.
그리고, 어뷰징은 거의 효과가 없습니다.
운이 아주 아주 좋지 않고선.





운에 맡기는건, 마케팅이 아니지요 ?
위험을 무릎 쓴 운을 잡으려는것은. "도박" 이라 부릅니다.
도박은, 질병입니다.


신고



네이버라는 큰 채널 속에는
수천만명이 서로 내 이야기를 들어달라
아우성 이지만 .. 그 혼잡 속에서
나 혼자 노를 젓는것은, 위에서 듣고있는 네이버의 귀에
전달되지 않으며 + 혹여나 전달 되더라도.
네이버에 돈을 주고 윗자리를 차지한 녀석들에 밀린다.

돈을 안줘도, 혼자서 발버둥 치는 경쟁자는 거의 없다.
경쟁자들은 보통 10명 ~ 100명 정도가 동시에 노를 젓는다.
혹은 이미 노를 저은지 5~6년차에 접어들어. 내가 덤비기엔 너무 멀다.

혼자서는 도저히 답이 나오지 않는다.
이럴 때. 옆에서 또 누군가가 혼자서 노를 젓는다면.
그와 함께 길을 헤짚어보면 어떻겠는가 ?.
쇼핑몰 운영자가 모여, 성공을 합주하는 것.
물론 베토벤 바이러스 같은, 극적인 드라마 / 현실에서 보기 힘든
다이나믹한 희극처럼 보여질 수 있으나.
그 드라마는, 이미 수년전 행해졌다.




쇼핑몰 운영자들이 모여
그 합주를 해본 경험담이, 이미 2009년에 
책으로 쓰여 출간됐다.
http://www.yes24.com/24/goods/3239079?scode=032&srank=1

그 합주의 지휘는 디지털피쉬가 했다.
물론, 지휘자의 노력은 10% 다.
모든 악기가, 그만큼의 화음을 프로급 이상으로 내주었다.
하지만, 모두가 그 성공의 열매를 맛보진 못했다.
단, 10명 중 1명은 연매출 10억을 넘는가 하면.
또 다른 10명 중 1명은 자신의 쇼핑몰을 9억에 매도했다.
과연, 이 합주를 다시 시도한다면, 
2015년에도 성공하는 멤버가 나타날 수 있을까 ??.



신고



티스토리 밀어주기 기능이 있다.
이것을 깔 수 있게 해뒀다는 안내는 받았는데.
깔 지 않았다.
복잡해서다.
이렇게 .. 밀리고 싶지도 않다.




위 버튼은 이미지다. (비 활성화)
만약, 저런걸 본 후 .. 누르면 아래 창이 뜬다.






다음 캐쉬 사용자에 한한다.
네이버캐쉬도 안쓰는데 .. 다음캐쉬라니.
뭔가, 쌈빡함이라곤 전혀 찾아볼 수 없는 기능. 아쉽다.


신고





국내마케팅보다 해외시장을 노려볼만해 ! 라 여기신다면 추천 누르고 시작



한국만큼 인터넷과열경쟁의 전쟁터가 없다.
한국은 땅은 좁고, 인터넷은 발전했으며, 창업자는 국가에서 지원해준다.
인터넷을 통해 전자상거래가 활발하다 못해 과잉, 포화의 상태에서
지금은 우리의 기술력과 유통력으로 해외진출을 모색해야 한다고 본다.
당신의 상품과 컨텐츠가 자신있다면 K-Pop 처럼 맵고 짜다면
해외마케팅이 그 물살을 더 타게해줄 시기다.

디지털피쉬와 파트너쉽으로 지내는 일본계 마케팅기업 아운코리아에서
세미나를 준비했다. 일본쪽 마케팅은 거의 독보적으로 한국기업과 협업중이고
영어권 국가와의 마케팅에서도 구글을 이용한 성공사례를 여럿 갖고있는 기업이다.


이 세미나는 매우 좋은 기회이자, 희귀한, 그리고 진귀한 정보교류의 자리가 될것이다.
세미나 관련정보 더보http://aun-korea.co.kr/jobs/index.html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