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 23일 오후 5시.

공식단가 기준, 시간당 2,400만원짜리 광고를

LG 가 네이버에 하고있습니다. 





G6 출시, 

사전체험단 모집광고.

이 배너는, 여러가지 버전이 아닌 ... 저 하나의 이미지만 1시간 동안

네이버 첫화면에서 노출되고 있습니다.

(플래쉬도 가능하고, 3가지 이미지가 렌덤하게 보여지는것은 무료인데 ;;)


그리고, 배너를 클릭해보니 다음과 같습니다.







lge.co.kr 에서 연결을 거부했습니다.


제가 익스플로어가 아닌, 구글 크롬을 써서 그러나 ??

하지만, 구글 크롬도, 한국 점유율이 50% 육박하는것으로 압니다.

크로스 브라우징은 필수 체크지요,

시간당 2,400만원짜리 광고를 띄우기 전이라면 더더욱 체크 할 문제입니다.

아무튼, 그래서 익스플로어로 다시 열어보니




익스플로어는 그냥, 놔버렸네요.

아까 열어둔 크롬은 뭔가 읽어왔습니다.








한참 있어보니 .. 엑박이 ;;

엑박 오랜만에 보게되어 반갑습니다만,

lg 마케팅 담당자님께서, 빠른 교정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광고는 5시 59분 59초 종료인데,

5시 46분 현재까지도, 정상적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1시간에 2,400만원, 1분당 40만원이

요단강을 건너고 있습니다.

물론, 어디서 체험단 신청을 해야하는지 버튼이 보이지도 않습니다.








홍진영은 유명 연예인이다.
적잖은 비용이 든다,
그 비용은, 대중들의 관심을 사서
광고주에게 다시 돌아가야 선순환 구조를 갖는다.
그러나, 다음과 같은 경우 ... 선순환 될까 ?
궁금해진다.




언뜻보면 데일리토픽 이라는 곳에서
뉴스를 내보낸것 같고,
상하좌우는 네이버의 뉴스처럼 보인다,
그러나 .. 그저 방식을 그대로 가져온 레이아웃이다.
이러한 기획력 자체가 너무 저급하다.
또, 데일리토픽 이라던지, 웹사이트 연결은
너무 2류 3류 스럽다.
회원가입이 있는데 가입이 안된다거나 ..
아무튼 광고하나만을 위해 가짜 언론사를 만든 셈.

산통치킨에서 일부러 저렇게,
짝퉁 매거진, 뉴스를 만들어 광고하는데 ..
그 광고모델은 1급으로 구분되는 연예인, 홍진영이다.

산통치킨 광고영상도 나름 열심히 만들었는데,
광고가 너무 기가막힐 정도로 저급하면서 신박하다.
인터넷마케팅을 조금 아는 사람이 손댄것 같진 않다.
아니면, 이것이 신통치킨만의 참신한 경쟁력 일지도 ;;

그러나, 좀 어색하고
위험해 보인다.
원본을 보면, 좀 더 재밌다 : http://buxmeto.co.kr/stch/?ref=777&cc=984513



 



강호동, 유재석, 류현진을 모델로 쓴 시원스쿨.
서울대출신을 강조한 뇌세김 (?) 영어,
조정석의 야나두,
기타 너무 많은 영어 관련 산업의 광고.




컨텐츠 만드는데 돈이 더 들었나요
광고 하는데, 돈이 더 들었나요 ?.


이 질문에, 그들은 아마도 답 하지 못할 것 입니다.
본품보다 광고에 더 투자하는 현상이 너무 심한 것 같습니다.
물론, 현재의 본품이 충분히 매력적일 수 있겠으나
한번 만들어둔 컨텐츠의 열람권을 판매하는 현 시스템에서,
컨텐츠의 양과 질을 더 업그레이드 하는것은
그 끝이 없을 것 입니다.

거기에 투자하는것이
소비자에게 더 좋을것 같다는 생각.
소비자에게 전달하고 싶습니다.






주변에, 예비창업자가 있으신가요 ?.
그렇다면 "창업호구 퇴치-쑈"에 끌고 오십시요.
참가비용은 무료입니다.
다음과 같은 아젠다로, 2월 3일(금요일) 저녁 7시 40분 부터, 시간이 채워집니다.

국대떡볶이, bbq 측에서 직접 나와 창업의 실패에 대해
터놓고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습니다.
사업설명회, 가맹점모집을 위한 시간이 아닙니다.
이런사람은 창업하지 마, 이렇게 하면 망해 ~ 등 ...

창업 좀 해본 사람들의 이야기를 직접 
공유할 수 있는 시간입니다.



디지털피쉬에서 주최합니다.
파애낸셜 뉴스와, 테라노바코리아 에서 이런저런 후원을 해 주셨습니다.



참가신청은 온오프믹스에서 받습니다.
모두 무료로 진행됩니다. 어서 오세요.
주변 지인 중, 예비창업자가 있다면 ...
그 지인을 아낀다면, 많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

신청하기 : http://onoffmix.com/event/88985




네이버에서 디지털피쉬를 검색했더니,
이런 글이 하나 나옵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때가 생각나네요,
벌써 9년전 일이 되버린, 2008년 어느날 이었습니다.
글의 제목이,
한국에서 전문가로 살아남기 ..

쑥스럽습니다, 지금의 저희도, 저희에게 전문가야 !! 란 단어는
매우 마땅치 않은데, 9년전 저희가 .. 이런 글을 썼다는게,
참으로 이불킥 스럽네요.
(이불킥 이란 말은, 저 당시 없었겠습니다.)






남아공에서 한 LCD 사업하는 사람이 와서,
한국사회에 대해 겪은 이야기를 적었고,
그게 인상깊어서, 그걸 어디에 적었는지 모르겠으나.
누군가가 네이버 카페에 퍼갔습니다.

그러고보니 퍼간날짜가 2008년 3월 이라 ,,
이 원문은 더 되었을수도 있겠네요 ;;
그나저나, 정말 9년동안 세상 변한것 하나 없습니다.
아니, 더 각박해진것 같습니다.

바빠보여야 하고, 사람들은 더 있어보이려 하고,
나이로 수직정렬 하는것 하며 ...
아직도, 실력보다는 뭔가 다른 것들로 업무가 평가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