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디지털피쉬를 검색했더니,
이런 글이 하나 나옵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때가 생각나네요,
벌써 9년전 일이 되버린, 2008년 어느날 이었습니다.
글의 제목이,
한국에서 전문가로 살아남기 ..

쑥스럽습니다, 지금의 저희도, 저희에게 전문가야 !! 란 단어는
매우 마땅치 않은데, 9년전 저희가 .. 이런 글을 썼다는게,
참으로 이불킥 스럽네요.
(이불킥 이란 말은, 저 당시 없었겠습니다.)






남아공에서 한 LCD 사업하는 사람이 와서,
한국사회에 대해 겪은 이야기를 적었고,
그게 인상깊어서, 그걸 어디에 적었는지 모르겠으나.
누군가가 네이버 카페에 퍼갔습니다.

그러고보니 퍼간날짜가 2008년 3월 이라 ,,
이 원문은 더 되었을수도 있겠네요 ;;
그나저나, 정말 9년동안 세상 변한것 하나 없습니다.
아니, 더 각박해진것 같습니다.

바빠보여야 하고, 사람들은 더 있어보이려 하고,
나이로 수직정렬 하는것 하며 ...
아직도, 실력보다는 뭔가 다른 것들로 업무가 평가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